제 선택이 잘 못 된 것인가요 사주풀이 도움 좀 부탁 드립니다.

힘든무명인 10 190
양력 81.01.26 사시(9:30~11:30) 출생 미혼 2남1녀 중 막내 홀 어머니 혼자 모시고 살고 있습니다.

한  회사를 11년(완구)아이들 제품 유통 회사를 다녔습니다.
18년 11월2일 자로 퇴사를 하였고 11월12일 다른 회사로 이직을 하였습니다.
11년 다닌 회사는 팀장과의 불화.내부정치질 등등 그런것 들이 제 입장에서는 하지 못한 것이라 밀렸다고 해야 할지?
스스로 이직을 하였습니다.그래도 인지도 있는 회사로 다행이 이직을 하였고
3주정도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고민이 있습니다. 이직시 제가 원한 방향성 있는 업무라고 생각 하여 이직을 하였지만.
현재 제 업무는 저와 맡지 않는 업무를 배정 받아 고민 입니다. 이 시장을 모르는 상황의 업무라고 생각 하시면 됩니다.
이 고민 중 헤드헌터 에게 연락을 받고 면접을 진행 탈락 하였고. (업무는 제가 하고 싶은 업무)
현재 우울증 이라고 해야 할지 이 업무로 하기에는 리스크가 크기에 제 인생은 여기에서 끝난 것인가 하는 고민으로 하루하루 를 살고 있습니다.
이직을 했기에 윗 상사에게 고민을 얘기 해봐라 할 수 있겠지만 그것이 통하고 되었다면 여기에 고민을 안 썼을 것 입니다.
2018년 12월 . 2019년 제 인생을 알고 싶습니다. 여기에서 계속 있어야 하는 것인지.
제 인생은 어찌 풀려 나갈지 옮긴것이 나에게 독이 였는지 버티어야 되는지
제 앞날이 깜깜 합니다. 어머니도 몸이 안 좋으시고. 만나고 있던 여자분도 3주 전 헤어지고 막막 합니다.
도움 좀 부탁 드립니다.

10 Comments
a 18-12-05 16:09 0   0
재다신약이네요.
저와 사주의 반이 똑같습니다.
갑진일 기사시

현재 당신의 고민은 당신이 자초한 겁니다.
당신은 이전 회사를 계속 다녔어야 합니다.
그런데 아이처럼 그만둔 거죠.
인간관계, 꼴불견, 정치질, 이런건 다 버틸수 있는 겁니다.
당신이 처자식있고 책임감있는 남자라면 어떻게든 버텼을 겁니다.
그런데 당신은 신약해요.
여자분과 왜 헤어졌는지도 뻔한겁니다.

그런데 운이 좋게 괜찮은 직장에 다시 입사했습니다.
그런데도 당신은 정신을 못 차리고 방황하고 있습니다.
당신이 지금 적성을 따질 나이인가요?
안정을 생각할 나이입니다.
어떤 일이든 버티고 적응해야 합니다.
칼바람 맞으며 노가다하는 것도 아니고, 투정을 부리고 있으니...

겨울의 나무
대운에 화가 들어오면서 마음이 싱숭생숭한듯 합니다.
10년 넘게 그냥 조용히 살아오다 뭔가 하고 싶은 마음이 드나 봅니다.
사주에 경금이 있죠.
경금은 갑목을 극하고 제어하고 가르치는 것인데 (금극목)
화가 금을 극하니 이제는 나도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하고 싶다 이겁니다. (화금극)

잘 생각해 보세요.
지금 직장보다 더 좋은 직장 (적성이 문제가 아니라 연봉의 차원에서)
에 갈수 있다면 그 곳으로 가시고 그럴 가능성이 크지 않다면 지금 직장에 정착하세요.
봄처녀처럼 싱숭생숭하지 말고
그럴 나이 아닙니다.
아마 더 좋은 직장은 힘들겁니다.
그냥 버티고 정착하세요.
일이 없어 노가다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쓸데없는 욕심만 버리면 됩니다.

그런 안정감, 책임감이 생길 때
좋은 여자를 만나 정착할수 있을겁니다.
a 18-12-05 16:22 0   0
뿌리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는다.
a 18-12-05 16:35 0   0
당신에게 관은 어머니같은 겁니다.
당신이 하고 싶은걸 한다고 어머니를 버릴수는 없는 겁니다.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안정된 직장이 필요 합니다.

여자는 예민해요.
남자가 관(가정)을 지킬줄 아는 책임감있는 사람인지 아닌지를 압니다.
성숙한 여자는 가벼운 남자를 좋아하지 않아요.

관을 지킬줄 아는 남자가 되기 위해 버티고 다니세요.
a 18-12-05 16:53 0   0
여자복은 있다 봅니다.
당신은 노력하는만큼 좋은 여자를 만나리라 봅니다.
4 프람 18-12-05 17:23 0   0
명예보다는 돈에 더 관심도가 높은데,
이런경우 어설픈 전문가라 할수가 있네요.
자신감은 넘치나 실제는 많이 부족한 상태라고해요
직업적 능력을이야기한게아니라 성격이 그러한것입니다.
올해 내년은 변화가 심한시기이고 올해 이직을 했다니 올해운은 그런것이고
내년에는 진로를 잡지 못하고 고민이 커지게됩니다.
이직등을 하려고하나 안하는게 좋겠지만
다시또 이동을 하겠네요
내년에 여자는 또 만날 운은 있고요
만나고 바로 결혼까지도 가능하네요
내 능력과 현실과의 갭이있는데, 그 갭의 인식을 잘 못하는 문제가 있어요
재다신약보다는 가종재격의 특징이 있겠네요
내년에는 버틸수 있으면 좋겠네요.

Congratulation! You win the 49 Lucky Point!

작성자 18-12-05 17:37 0   0
우선 답변 감사합니다.
변명 아닌 변명은 제가 몸이 너무 안좋아 져서 입니다
위염 장염 피부트러블 위 세가지가 겹쳐 혹시 잠을 자다 갑자기 배에 통증이 와서 일어나신적 있으신가요?
사람을 만나는대 몸이 떨린다 식은땀 나서 그걸 겪어 보셨는지요~  11년을 다닌 회사이고 그 사람들을 11년을 겪었지만
본인 출세에 저를 이용당하는 그 기분 아시는지요~ 처음에는 사정이 있겠지 그래 내가 희생하면 되 라고 생각을 했어요.
참았고 그래 나만 참으면 팀 결과는 좋을거야 라고 버티었습니다.  회사에 얘기도 해봤고 바로 잡아 볼려고 했지만
직급으로 눌러 버리더라고요.회사 생활은 이런 거였습니다.
여자는 소비가 심했습니다.월급 받는 족족 본인 가방 옷 음식 다 탕진 하는 여자 분 이었습니다.
저는 어머니와 같이 살기에 생활비를 드려야 했고 이 여자분 과 함께 하면 망한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 18-12-06 11:03 0   0
여자분은 내년에도 오고, 내후년에도 인연이 올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떄는 정신적인 면이 맞는데 현실적인 여건은 잘 안따라주는 형상일 수 있구요.
여자분의 성격이 조용하고 고요하고, 또는 집에서 집안일만 하시거나, 조용한 준공무원, 비정규 형태의 직업을 갖는 분일 수 있습니다.
이외에 활발하고 화려하고 능력 좋고, 매우 매력적이고 이런 사람하고는 안맞는 운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내년 내후년으로 가면서 직장이 불안한 면이 있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21년 전후로 해서 새로운 직장, 새로운 사건, 새로운 사람을 만나게 되는 시기가 되네요.
이 때 이후로 좀 많이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부터 내년 내후년까지는 직장에서 조용히 자기가 처음 시작하는 것들이 많은 해들이 됩니다.

그리고 결혼인연은 12년,13년쯤에 인연이 와서 할 수도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이 떄 상황이 어떠셨나요. 그리고 현재 여자친구는 언제쯤 만나신 건지 궁금하네요.
어머니의 건강은 25년, 26년 쯤에 조금 안좋아지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18-12-06 13:21 0   0
답글 달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맞아요 12.13년도 결혼 할 뻔 했습니다. 7살 어린 여자분 이었고 8년 가까이 만났어요 결혼 이야기가 오고가고 그 당시 여자분은 가게를 했어요
가게가 잘 되고 매출도 오르고 손님자체도 돈 좀 있는 분들이 오는  그런 업종 이였어요 (네일아트)
그래서 그런지 눈높이가 높아지더라고요 전 그때 회사 입사 한지 얼마 되지 않아 여유가 없었고  현실적으로 결혼을 하길 원했는대
그 이상 눈높이가 높아져서 싸우게 되고 그래서 저 혼자 알아 보고 등등 했지만 그 시기 다른 남자( 외국인과) 바람이 났어요
외국에 대한 동경이 많은 여자 였어요 저랑 헤어지자고 얘기가 오고 가지 않은 상황에 딴 남자를 만나더라고요 저 또한 한국인이면 이해를
하겠지만 외국인에 적잖이 충격을 받았고 끝나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만난분은 9월 추석 후로 만났습니다. 제가 원한 이상형 이었고 사귀게 되었습니다. 직업도 아주 유명한 회사 재직 하셨고요.
하지만 소비가 엄청 나셨던 분 입니다. 더 만났으면 아마 예상하는 상황이 발생 하지 않았을까 하여 저 또한 나이도 있고
현실적으로 보고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여자분은 35살 이었어요.
. 18-12-06 18:56 0   0
내년, 내후년에도 인연이 올 수 있지만, 현실적인 여건은 잘 안맞는 것으로 보여요.
연애/배우자운이 좋아지려면 24,25년은 가셔야 하거든요.
그래서 내년 이후로 한동안은 연애/배우자운이 약한 흐름이거든요. 그런데 만약 소비성향이 강하고, 화려하고 물질주의 적인 사람이면, 그만 만나는게 좋구요.
만약 조용하고, 고요하고, 무난하고, 집안일 하실 여자분이거나, 준공무원이나 비정규 형태로 직업을 구할 실 분, 건강이 약간 약한 분, 이런분은 괜찮아요.
내년,내후년에 인연이 올 수 있는데 어떤 성격과 성향인지 잘 가름해보시길 바랍니다.
작성자 18-12-07 09:47 0   0
감사합니다. 여기에 답글 달아 주신 분들 정말 감사 드립니다.
받아 들일려고요 찾아와 주는 운명도 있겠지만 개척하는 것도 있을 것이라 생각 합니다.
준비가 된다면 내가 찾지 않아도 찾아와 주겠죠. 영어.회계.파이썬 등 학원 등록도 하였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이번 주말 부터 바로 시작 합니다.
인연도 굳이 만들지 않아도 인연이 된다면 만나 지겠죠~ 만날 사람은 만난다는 제가 우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남은 연말 조심히 한 해 마무리 하십시요!